반응형

스냅쳇의 영향이었을까요? 인스타그램에 과거에 없었던 기능이었는데 언제부터인가 생겨서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기능이 바로 인스타스토리 기능이었죠. 피드에 업로드하면 내가 삭제하기 전까지는 포스팅한 사진과 글이 남아있는 것과는 다르게 스토리에 업로드를 하면 24시간 뒤에 내용물이 날라가 버려서 많은 분들이 포스팅하기는 그렇고 가볍게 공유하고 싶은 내용들을 업로드할 때 많이 이용했습니다. 

 

인스타그램 스토리 사진

바로 위에 동그라미 친 부분이 인스타그램 스토리가 보이는 영역이죠. 동그란 테두리 바깥쪽에 빨간색 테두리가 나와있다면 이건 새 게시물을 스토리에 업로드 하였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인스타스토리 미리보기 같은 경우는 휴대폰 스크롤을 아래로 내리다보면 중간에 상대방이 올린 스토리의 썸네일이라고 해야하나, 첫 화면 미리보기 같은 것이 나왔어서 어떤 내용인지 대충 짐작을 할 수 있었죠. 그러면 그냥 보면되지 미리보기가 무슨 소용이냐 하시는 분들도 있을 것 같습니다.

 

친했던 사이이었지만 거리가 멀어졌을 때, 과거 연인이었는데 헤어졌을 때..보통 이러한 경우에 가끔 그 사람이 어떻게 살고있는지 궁금한 경우가 있죠. 계정에 들어가서 내용을 보는 것은 상관없지만 스토리 같은 경우에는 위에 동그라미 표시된 부분을 클릭하고 보면 누가 내 스토리를 봤는지 히스토리(기록)이 남게 됩니다. 그래서 스토리를 올린 사람 입장에서는 누가 내 스토리를 봤는지 알 수 있는 것이죠.

 

인스타스토리 화면

그래서 별거 없을 것 같은 내용이면 스토리가 올라와도 무시하지만 가끔 궁금증을 자아내는 첫 화면이 보인다면 사람 심리가 누르고 보고 싶어지거든요. 하지만 상대방이 내가 봤다는 것을 알았을 때 좀 깨림직한 경우라면 대부분 썸네일만 보고 내용은 클릭하지 않게 됩니다. 저도 어느날부턴가 인스타스토리 썸네일이 보이지가 않아서 찾아봤더니 인스타스토리만 남이 모르게 보게 해주는 사이트도 있고 생각보다 이와 관련된 글이 많이 보이더군요. 그래도 정 누군가의 스토리를 보고 싶다면 그래도 방법은 있습니다.

 

인스타그램에는 계정을 추가해서 운용할 수 있는데요. 그렇게 되면 내 본 계정 말고 또 하나의 계정을 운영할 수 있는 것이죠. 새 계정을 동물이름이나 커뮤니티 성격으로 만든다면 누군지 알 수는 없을 테니까요. 하지만 그것도 하나의 본 계정에서 추가로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그것도 좀 불안하다 하시는 분들은 남는폰이 있다면 새 폰으로 앱을 다운받고 거기서 계정을 생성해서 만드는 것도 괜찮은거 같습니다. 보통 비즈니스 목적으로 계정을 여러개 운영하시는 분들은 그렇게도 하거든요.  저렴한 유심 하나 사서 전화번호 인증받고 사용하면 새로운 인스타계정을 운용해서 사이가 소원해진 사람의 스토리를 보는데 아무 문제가 없죠.

 

그래도 나름 편했던 기능인데 없어지다보니 아쉬운 점은 있습니다. 친구가 많은 경우에는 스토리를 다 보는것도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미리보기 화면이 재밌어 보이는 것만 골라서 봤던 적이 있거든요. 그런 목적에서 인스타그램 스토리 미리보기 기능이 없어진 것은 다소 아쉬운 것 같습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